• 이대연 목사

마리아

누가복음 1:26-38 (찬송가 112)



천사 가브리엘이 갈릴리 나사렛이란 동네로 급하게 갑니다 (26).

하나님의 심부름이었습니다.

그곳에서 다윗의 후손 요셉과 약혼한 처녀 마리아를 찾아갑니다 (27).


갈릴리는 사람들이 천하게 여겼던 곳입니다.

이방 사람들과 접촉이 많다고 해서 불결한 곳이라고 여겼던 곳입니다.

그런 갈릴리에서도 나사렛은 가장 안좋은 동네 중에 하나였습니다.

마리아가 그렇게 안 좋은 곳에 살고 있었던 것입니다.

무척 가난했었던 것 같습니다.


“기뻐하라. 하나님이 너와 함께 하신다” (28).

갑자기 나타난 천사를 보고 마리아가 놀랍니다.


“보라,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라.

그가 위대한 사람이 될 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이라 불릴 것이다.

하나님께서 그에게 다윗의 왕위를 주실 것이다.

그가 이스라엘을 영원히 다스릴 것이다” (31-33).


마리아가 메시아의 어머니가 된다는 것입니다.

나사렛에서 다윗의 보좌에 오를 왕이 나온다는 것입니다.

이게 다 말이 됩니까? 믿을 수 있을까요?


그런데 마리아의 응답이 더욱 더 놀랍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겠습니까?” (34).

천사의 말이 불가능하다는 뜻이 아닙니다.

천사의 말이 어떻게 이루어질 것인지 궁금하다는 것입니다.


마리아를 신적인 존재로 여길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그녀는 우리와 같은 보통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믿음은 매우 존경할 만합니다. 

그녀가 하나님이 보내신 천사의 말을 믿었던 것입니다.


“성령께서 너에게 임하실 것이다.

그러므로 태어날 거룩한 아기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불릴 것이다” (35).

성령님의 기적으로 아기가 태어날 것이라는 말입니다.

약혼한 요셉은 그 아기의 아버지가 아니란 말입니다.


하지만 마리아는 혼전에 아이를 낳은 여자로 평생 살아가게 됩니다.

평생 아픔과 편견 속에 살아가야 하는 것입니다.


분명히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마리아는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고 순종합니다:

“저는 주의 여종입니다. 말씀대로 제게 이루어지기를 원합니다” (38).


하나님의 뜻을 아는 것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알게된 하나님의 뜻을 순종하는 것이 더욱 중요합니다.

하나님께서 성령님을 통해 우리에게 전해주시는 주님의 뜻을 순종하기 원합니다.

우리 모두 하나님의 종이 되어 그가 명령하시는 말씀을 따르기를 원합니다.


2020 년 12 월 23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14회댓글 3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기쁨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