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침묵의 예수님

마가복음 15:1-15



이번 주는 고난주간입니다. 오늘도 예수님이 가신 길을 따라갑니다. 금요일에 예수님께서 행하신 일들입니다. 종교지도자들이 새벽에 모여 회의를 한 후 예수님을 묶어 끌고 빌라도의 넘겨 줍니다 (1). 빌라도는 유대인들을 싫어하던 로마 총독입니다. 그가 예수님에 대한 고소장을 본 후 못 마땅해 합니다. 종교지도자들이 “시기해서” 고소하는 것을 압니다 (10). 그래서 빌라도가 마지못해 예수님께 묻습니다 (2):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네가 그렇게 말한다.” 참 애매한 답입니다. 이 답으로 예수님을 사형에 처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빌라도가 다시 유대인들에게 고소 내용을 물어봅니다: 그러자 대제사장들이 여러 죄를 더해 예수님을 고소합니다 (3). “이들이 여러 가지로 너를 고소하는데 왜 아무 말도 없는가?” 빌라도가 의아해 하며 예수님께 물어봅니다 (4). 하지만 예수님은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빌라도가 아무 변명을 하지 않는 피고인을 처음 봅니다. 그리고 그가 속으로 예수님에게는 죄가 없다고 판단합니다. 그래서 빌라도가 예수님을 풀어 주려고 합니다. 당시에 명절마다 죄수를 놓아 주는 전례가 있었습니다 (6). 마치 한국에 대통령 광복절 특별사면이 있듯이 말입니다. 이를 빌미로 하여 빌라도가 예수님을 사면하려고 합니다 (9). 하지만 빌라도의 뜻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대제사장들이 이미 암암리에 많은 사람들을 선동하여 오히려 정치 폭력 살인자 바라바를 풀어 달라 하게 합니다 (11). 그러자 빌라도가 마지못해 정치적 결단을 합니다 (15). 예수님을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도록 넘겨줍니다. 왜... 예수님께서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을까요? 예수님께서는 스스로 우리와 세상의 모든 죄가 되시어 십자가에서 하나님의 심판을 받으시기로 하셨습니다. 더럽고 악한 모든 죄의 심판은... 하나님이 하십니다. 사탄이 이끄는 심판을 받으실 필요가 없으십니다. 사탄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사랑해서 스스로 못 박혀 죽으셨습니다. 우리의 모든 죄를 다 짊어지시고 우리의 죄 값을 치르셨습니다. 이제 모욕의 재판을 지나 죽음의 골고다로 갑니다. 예수님께서 걸어 가신 십자가의 길을 따라 갑니다. 2020 년  4 월  9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6회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