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죄의 민낯

로마서 1:26-32



때때로... 우리가 죄를 지었을 때 하나님이 우리를 벌하시면

생각해 봅니다: “그냥 한번 봐 주시면 안되나? 꼭 벌하셔야만 하나?”

하나님께서 모른 척하시며 한번 눈 감아 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해 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잘못된 것을 지적해 주시고 벌하시는 것이 축복입니다.

우리가 잘못을 깨닫고 회개할 수 있으니 그것이 바로 은혜인 것입니다.

만약 하나님께서 모른 척하시며 한번 눈감아 주시면 그것이 바로 징벌이 됩니다.

우리가 잘못을 깨닫지 못하고 죄 가운데 계속 머물러 있을테니까요.


사람들의 죄가 심하여 하나님께서 그들을 정욕에 “내버려 두십니다” (26).

“내버려 둔다”는 말은 그 일을 계속하도록 허용하신다는 말씀입니다.

우리 말대로 그냥 모른 척하시며 죄를 계속 짓도록 두신다는 말씀입니다.


솔직히 이것처럼 무서운 징벌은 없습니다.

결과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여자들이 남자와의 정상적인 관계를 버리고 여자와 비정상적인 관계를 갖습니다 (26).

남자들도 여자와의 정상적인 관계를 버리고 남자와 더불어 관계를 갖습니다 (27).

네, 동성애를 의미합니다.

성경은 확실하게 말씀하십니다.

동성애는 비순리적이고 매우 부끄러운 것이며 죄의 가장 타락한 모습입니다 (27).

이것에는 이것에 마땅한 징벌이 있습니다 (27).


사람들이 하나님을 생각하기 싫어해서, 그들이 타락한 행동을 하게 두십니다 (28).

타락한 죄의 결과는 불의, 추악, 탐욕, 악의, 시기, 살인, 분쟁, 사기, 악독, 뒷말하기, 

비방, 하나님을 미워함, 무례함, 교만, 자기 자랑, 악을 도모함, 부모를 거역함,

어리석음, 신뢰 없음, 무정함, 냉혹함입니다 (29-31).

그들은 하나님의 법규를 알면서도 이와 같은 짓을 계속할 뿐만 아니라

그렇게 행하는 자들이 옳다고 합니다 (32).


가끔 하나님께서 왜 악한 사람들이 계속 악한 일을 하게 두시나 궁금해 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아무 제재없이 악을 행하는 자체가 무서운 징벌임을 알게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를 그냥 두지 않으시고 책망하실 때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고 아끼시는 증거가 됩니다. 


또한 오늘 말씀을 통해 지금 세상이 얼마나 타락했는가를 보게 됩니다.

죄를 죄라 하지 않으며 죄를 짓는 사람들은 옹호하고 비호까지 합니다.


우리는 이런 세상에서 어둔 죄에 주님의 빛을 비추고 진리를 보존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 빛과 소금의 역할을 충실히 하는 하나님의 사람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2020 년  7 월  22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15회댓글 3개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