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죄를 인정하는 축복

요한복음 9:35-41



치유받은 남자가 간증을 하다가 쫓겨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그 남자를 찾아가십니다.

주님께서는 그를 고백하는 사람에게 오십니다.


그리고 그 남자에게 묻습니다: “네가 인자를 믿느냐?” (35)

“인자”는 메시아를 부르는 명칭입니다.


그 남자가 메시아를 믿기 원하지만

그가 누구인지 모른다고 합니다 (36).

사람들은 메시아를 찾고 있습니다.

다만 누가 메시아인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네가 그를 보았다. 지금 너와 말하는 자가 그이다” (37).

예수님께서는 이미 우리 삶에 찾아와 주셨습니다.

다만 우리가 그를 알아보지 못했었습니다.

우리가 그를 간절히 기다리고 사모하면

그가 우리에게 오셔서 말씀해 주십니다.


“주여, 내가 믿나이다” (38).

그 남자가 한 순간의 주저함도 없이 응답합니다.

우리도 이런 강한 의지로 주님을 믿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그가 예수님께 엎드려서 “절합니다”(38).

믿는 사람은 진심으로 예수님을 예배합니다.

진정한 예배는 진정한 믿음이 있어야 가능합니다.


예수님께서 “심판하러 이 세상에 왔다”고 하십니다 (39).

예수님께서 오심으로 사람들이 둘로 갈립니다:

영으로 보는 사람과 못 보는 사람으로 구분됩니다.


“보지 못하는 자들”은 자신의 부족함과 무능함을 알고

예수님을 간절히 찾고 도움을 구하는 사람들입니다 (39).

그들이 예수님을 만나고 결국 영의 눈을 떠서 보게 됩니다.


“보는 자들”은 스스로 능력이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입니다 (39).

그들은 자신이 볼 수 있다고 하지만

오히려 영적인 가르침과 뜻을 보지 못합니다.


“우리도 눈이 먼 사람이란 말이오?” (40).

바리새인들이 기분나빠하며 질문합니다.

자신들은 눈 먼 사람들이 아니란 말입니다.


“너희가 본다고 하니 너희의 죄가 있다” (41).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을 보며 깨닫게 됩니다.

환자는 자신의 병을 인정하고 도움을 청해야 합니다.

환자가 자신의 병을 인정하지 않고 감추면

다른 사람들에게 병을 옮기고 결국 자신은 격리됩니다.


예수님께서 죄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 죄라고 하십니다.


메시아를 보고 그의 말씀을 듣고서도

그를 믿지 않으니 바리새인들의 죄가 큽니다.

그들이 스스로 지혜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그들에게 구원의 큰 걸림돌이 되었습니다.


스스로 낮아지고

예수님이 필요하다고 깨닫고

예수님을 간절히 찾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런 사람들을 찾아 오십니다.


우리가 스스로 지혜롭고 

아무런 도움이 필요 없다고 말할 때

우리의 죄는 쌓여만 갑니다.


우리가 비록 육으로는 많이 부족해도

영으로 “보는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우리 곁에 계시는 예수님을 보고

그가 가시는 길을 그와 동행하기를 바랍니다.


주님의 축복의 손이 함께 하시길 기도합니다.



2020 년 2 월 7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1회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