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이사벨을 용납한 교회

요한계시록 2:18-29



예수님께서

일곱 도시중 가장 작은 도시 두아디라에 있는 

한 교회에게 편지를 보내십니다 (18).

가장 작은 도시였기에 가장 작은 교회였던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

“불꽃 같은 눈”으로 또 “빛난 발”을 보이시며 말씀하십니다 (18).

그런 그의 눈과 발은 심판을 의미합니다.


뭔가 심상치 않은 느낌이 듭니다.


예수님께서

먼저 칭찬을 하십니다:

두아디라 교회가  많은 일을 했다고 하십니다.

계속적으로 일을 하면서

“사랑”과 “믿음”과 “섬김”과 “인내”를 보였다고 하십니다 (19).


예수님께서

그리고는 책망하십니다:

두아디라 교회가 “이사벨”을 “용납하고” 있었습니다 (20).

“이사벨”은 아시다시피 악한 왕 아합의 아내로

그의 뒤에서 이스라엘을 우상숭배하게 했던 여인입니다 (열왕기상 16-19).


이 교회에 “이사벨”과 같은 여인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녀가 마치 자신이 “선지자”인양 교인들을 이끌며

그들이 죄와  또한 세상과 타협하게 하고 있었는데도

이 교회는 그녀를 “선지자”로 “용납”했던 것입니다 (20).


아마 그녀가 이 교회에서 일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19).


예수님께서는

그녀에게 회개할 기회를 주셨는데 

그녀는 끝내 회개를 하지 않았습니다 (21).


이제 

예수님께서

그녀를 따르던 사람들에게 

회개할 기회를 주십니다 (22).

그의 “불꽃 같은 눈”으로 그들의 속 마음을 살피시고

그들의 “행위대로” 심판하실 것입니다 (23).


그래도 다행인 것이...


이 교회에 있는 모든 교인들이

그 “이사벨”과 같은 여인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24).

이들은 그녀로부터 자신들을 구분하며

올바른 믿음을 붙잡고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끝으로 한 마디 하십니다.

권면과 축복의 말씀입니다.

그들보고 믿음을 “굳게 잡고 있으라”고 하십니다 (25).


“내가 다시 올 때까지...” (25).


그들이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날까지

믿음을 지키고 고난을 “이기면,”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면서

그들에게 큰 상을 주신다고 약속하십니다 (26-28).


주님이 특별히 주시는 상이니

얼마나 좋겠습니까?

무척 기대가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충성된 사람들을

반듯이 챙겨주시고 축복하십니다.


우리 모두가 

영의 귀를 가지고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듣기를 기도합니다 (29).



2019 년 11 월 5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목사 이대연

조회 7회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