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위로하시는 하나님

예레미야 31:10-20



긴급 속보를 알려드립니다!

“이스라엘을 훈육하며 흩으셨던 하나님께서 그들을 다시 모으시고 지키십니다!” (10).

이 기쁜 소식을 온 세상에 다 알리라고 하십니다 (10).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저보다 강한 자의 손에서 구하십니다 (11).

그리고 그들에게 재물의 축복도 주십니다.

그래서 그들이 모든 것이 풍족한 “물 댄 동산” 같이 된다고 하십니다 (12).


이렇게 하나님께서 축복을 부어 주시니 백성들의 마음에 기쁨이 넘칩니다 (13).

남녀노소 모두 춤을 추며 즐거워합니다. 

게다가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위로와 만족과 기쁨을 주십니다 (13, 14).


그런데...

라마에서 슬퍼하며 통곡하는 소리가 들립니다.

라헬이 그녀의 자식으로 인해 애통해 합니다 (15).


아니 무슨일일까요?

하나님께서 앞으로 있을 소망의 말씀을 주시는데...

한 여인이 슬피 웁니다. 

그녀의 울음 소리가 모든 이의 귀를 사로잡습니다.


라헬은 요셉과 벤자민의 어머니였습니다.

요셉은 에브라임과 므낫세의 아버지입니다.

둘 다 북이스라엘 왕국을 이룬 지파입니다.


후에는 북이스라엘 왕국이 포로 생활에서 돌아오고 회복이 되지만

지금 포로로 잡혀가는 그들을 생각하며 슬퍼하는 것을 비유합니다.


이때 하나님께서 위로하십니다:

자녀들이 대적의 땅에서 돌아올 것이니 울지 말라고 하십니다 (16).

미래에는 소망이 있을 것이니 너무 슬퍼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17).


예레미야가 회개하는 에브라임 (북 이스라엘 왕국)의 고백을 나눕니다:


“주께서 나를 훈계하셨습니다. 망나니 같은 나를 훈육하셨습니다.

나를 돌아오게 하소서. 내가 회복되기를 원합니다.

주는 나의 하나님 여호와이십니다” (18).


“내가 길을 잃은 후에야 겸손해졌습니다.

내가 훈계를 받은 후에야 깨달았습니다.

내가 젊어 지은 죄 때문에 부끄럽습니다... 당혹스럽습니다” (19).


이스라엘의 회개를 들으신 하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에브라임은 나의 아들이 아닌가?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 아닌가?

내가 그를 자주 책망하여도 나는 그를 아직도 기억한다.

내가 무척이나 그를 그리워한다.

내가 분명 그를 불쌍히 여길 것이다” (20).


우리가 죄를 짓고 훈계를 받을 때

하나님께서 우리를 미워하신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버리신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절대로 버리지 않으십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의 아버지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우리를 그리워하십시오.


탕자처럼 우리가 하나님을 떠나있다면 돌아오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그리워하십니다.

그리고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며 기다리고 계십니다.


우리의 죄를 뉘우치고 하나님께로 돌아오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내치지 않으시고 환영하실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를 위해 많은 복을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좋으신 아버지이시기 때문입니다.


2020 년 9 월 12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18회댓글 3개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