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예수님을 닮아가기가 부담이 될 때

빌립보서 2:19-30



우리는 예수님을 닮아가야 합니다.

그게 그의 제자들의 마음입니다.


우리는 바울을 배워야 합니다.

그가 예수님의 모습을 보여주십니다.


하지만 부담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시고

바울은 많은 성령 체험을 한 사도였습니다.


그래서 바울이 두분을 추천하십니다.

우리가 본보기로 삼을 수 있는 분들입니다.

그들은 우리와 같은 보통 사람들이었습니다.


첫번째 사람은 디모데입니다 (19).

그는 바울의 첫 선교 여행 때 예수님을 구세주로 영접했습니다.

그리고 교회에서 영적으로 잘 성장하다

후에 바울 선교팀에 합류했습니다.

마가의 뒤를 이어 바울의 선교를 도왔습니다.


디모데는 진심으로 예수님에 “꽂혀있던” 사람이었습니다.

바울은 빌립보 교회가 걱정이 되어 사람을 보내기 원했습니다.

자신의 마음을 전하고 또한 교회 소식을 듣기 싶어했습니다.

하지만 로마에 많은 교인들이 있었지만

자원해서 가겠다고 한 사람들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20).

“모두 자기 자신들의 일에 바빠했고

예수 그리스도의 일에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21).


하지만 디모데는 달랐습니다.

그는 바울과 함께 해외 선교에 힘썼고

지역 교회 사역에도 열심이었습니다.

빌립보 교회는 그런 디모데의 소식을

익히 들어서 잘 알고 있었습니다 (22).

바울이 그런 디모데를 빌립보 교회에 보냅니다.


두번째 사람은 에바브로디도입니다 (25).

그는 빌립보 교회 출신이십니다.

바울과 선교를 위해 죽음을 무릅쓰고

선교 기부금을 가지고 바울에게 왔었습니다 (빌립보서4:18).


그는 옥에 있는 바울을 돌보다

병이 나서 거의 죽을 뻔 했었습니다 (27).

그런 자신의 소식을 빌립보 교회가 들은 것을 알고

마음 아파했었습니다 (26).


바울이 그런 그를 빌립보 교회로 돌려보내기를 원합니다.

그가 교회에게 큰 기쁨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8).

그는 바울에게도 큰 축복이었다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바울과 함께 교제한 “형제”이며

함께 복음을 위해 사역한 “동역자”였고

함께 믿음을 위해 싸운 “군사”였습니다 (19).

그는 “죽을 지경에 이르기까지” 바울과 선교를 도왔었습니다 (30).


우리 모두 예수님을 닮기 원합니다.

바울을 닮기 원합니다.


그 길을 우리 앞서 걸어간

디모데와 에바브로디도를 닮기원합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에 꽂혀있던 사람들이었습니다.

교회에 기쁨과 축복이 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예수님을 바라보며

여러 믿음의 동역자들과 함께

예수님을 따라가는

그의 제자가 되길 원합니다.


2019년 8월 6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목사 이대연


조회 2회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