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영적 엑스레이 사진

요한계시록 3:14-22



치과에 가면 엑스레이를 찍습니다.

그러면 치과 의사가 엑스레이 사진을 보여주고

치아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알려주십니다.


일곱 교회들에게 보내진 편지들은 

교회들의 엑스레이 사진과 같습니다.

숨겨진 문제들을 다 속속들이 보여줍니다.


그 사진을 의사가 아닌 사람이 보여주면

신뢰하기가 어렵겠지요.

라오디게아 교회의 숨은 문제들을 

하나님이시고 (“아멘”), 

진실만을 말하시는 (“참된 증인”), 

전능하신 (“창조의 근원”)

예수님께서 말씀해 주십니다 (14).


라오디게아 교회의 영적 사진입니다:

“차지도 않고 뜨겁지도 않고 미지근합니다” (15, 16).

여기서 “차다”는 말은 시원함을 의미합니다.

시원한 물은 생기를 줍니다.

따뜻한 물은 온기를 줍니다.

시원하지도 않고 따뜻하지도 않은 경우에는

“입에서 토하여 버린다”고 하십니다 (16).


라오디게아 교회의 영적 사진입니다:

“비천하고, 가련하고, 가난하고, 눈 멀고, 벌거벗었습니다” (17).

그런데 스스로는 “부자고, 부요하여 부족한 것이 없다”고 합니다 (17).


아이들 동화책의 “벌거벗은 임금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예수님께서 이제 처방을 내리십니다:

첫째: “내게서 금과 흰옷과 안약을 사라” (18).

라오디게아는 부자 도시였습니다. 

재난이 와도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재력을 가졌었습니다.

그래서 스스로 “아무런 도움이 필요없다”고 자부했었습니다.

라오디게아 교회도 하나님이 “굳이” 필요없다고 느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부족함을 깨닫고 주님의 도움을 찾으라고 하십니다.


둘째: “열심을 내라. 회개하라” (19).

하나님에 대한 필요성을 못 느끼니

교인들의 신앙 생활이 느긋해졌습니다.

그래서 주님이 책망하시고 징계하십니다 (19).

하지만 “사랑”의 매입니다. 회개하고 돌아오기를 원하십니다.


셋째: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어라” (20).

전도할 때 많이 사용되는 말씀이지만

원래는 안주하는 미지근한 교회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참 안타깝습니다.

교회가 얼마나 미지근하고 거만해졌으면

예수님께서 떠나셔서 밖에 서 계셔야 할까요?


예수님께서

교회에 속한 개 개인에게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마음의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함께 먹겠다” (20).


예수님께서는

상황을 통해 “문을 두드리십니다.”

성경을 통해 부르십니다.


우리의 마음은

우리 스스로가 열어야 합니다.

주님은 닫혀 있는 문을 밀고 들어 오시지 않습니다.


오늘도

성령이 

우리들에게 주시는

음성을 듣고 

응답하기를 기도합니다.



2019 년 11 월 8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목사 이대연

조회 7회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