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삶과 죽음의 기로

예레미야 26:16-24



고소인과 피고소인의 진술이 있은 후에 예레미야는 풀려나게 됩니다.

그가 석방될 수 있었던 이유는 3 가지를 뽑을 수 있습니다.


첫째, 양측의 진술을 들은 관료들이 예레미야에게 죄가 없다고 합니다.

그가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아 예언했으니 죽일 이유가 없다는 것입니다 (16).

그러자 그 자리에 있던 백성들도 모두 “옳소!”라고 외치며 동조를 합니다 (16).


둘째, 그 지역 장로들 가운데 몇 사람이 일어나 전례를 들어 지원을 합니다 (17).

히스기야 왕 때에도 미가 선지자가 같은 맥락의 예언을 전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18).

그때 히스기야는 미가를 죽이지 않고 오히려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회개했었습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 이미 선언하셨던 재앙을 거두어 들이셨던 것이었습니다 (19).

이 역사를 통해 배우지 않으면 큰 재앙을 가져올 것이라고 장로들이 진언합니다 (19).


셋째, 아히감도 예레미야의 편에 서서 조언하며 그를 죽이지 못하게 합니다 (24).

그는 왕의 아버지 요시야를 섬겼던 사람으로 백성들의 존경을 받던 사람입니다.


관료들, 장로들, 아히감의 도움으로 예레미야가 살아났던 것입니다.

하지만 그 급박한 순간에 이 사람들이 나서서 도움을 주었다는 것은 주목할 일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의 마음을 움직이시지 않고서야 일어날 수 없었던 일이었습니다.


한편 그때 “우리야”라는 선지자도 예레미야와 같은 내용의 예언을 했었습니다 (20).

하지만 그는 왕이 그를 죽이려고 한다는 소식을 듣고 애굽으로 피신했었습니다 (21).

결국 그는 애굽에서 체포되어 여호야김 왕의 손에 죽임을 당합니다 (23).


두 선지자 모두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아 같은 내용의 예언을 전했는데

왜 한 명은 살고 다른 한 명은 죽임을 당했을까요?


예레미야는 위급한 상황에서도 성전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야는 두려워하여 사명을 뒤로하고 애굽으로 도망을 갔었습니다.

이것은 당시 나라 법을 어기는 일이기도 했습니다.

그가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목숨을 지키려고 했던 것이기도 하고요.


하나님께서는 그를 끝까지 의지하고 사명을 다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십니다.


우리 모두 하나님으로부터 보내심을 받고 사명을 받았습니다.

때때로 힘들 때도 있고, 불안할 때도 있고, 억울할 때도 있을 것입니다.

두려운 마음이 들어 스스로 자신의 안전을 지키고 싶을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때에 이런 유혹을 이기기를 기도합니다.

끝까지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신뢰하고 하나님의 능력만 의지하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안전과 생명은 하나님께서 책임져 주십니다.


2020 년 9 월 2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13회댓글 3개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