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무늬만 "유대인"

로마서 2:17-29



“유대인”이라 불리는 사람들이 자랑을 많이 했습니다 (17).

자신들의 민족적 우수성과 종교적 우월성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율법을 주시어 그들은 하나님의 뜻을 알고 있었고

또한 지극히 선한 것을 분간할 줄도 알았습니다 (18).


하지만 스스로 “유대인”이라고 부르며 이방인들은 업신여겼습니다.

그들을 “맹인,” “어둠에 있는 자,” “어리석은 자,” “어린 아이”라고 여겼던 것입니다 (19, 20).

반면에 자신들은 “인도자,” “빛,” “교사,” “선생”이라고 자부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이방인들에게 율법을 가르친다고 하면서

그들은 정작 자신들이 가르치는 율법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21).


남들에게는 도둑질 하지 말라고 하면서 그들은 도둑질을 했습니다 (21).

간음하지 말라고 하면서 간음했습니다 (22).

우상은 그렇게 싫어하면서 성전 물건을 훔칩니다 (22).

율법을 그렇게 자랑하면서 자신들은 정작 율법을 어겼던 것입니다 (23).


“유대인”들이 그렇게 죄를 범하니 이방인들 조차 그들을 조롱했습니다.

이방인들이 “유대인”들을 비난하며 하나님의 이름까지 모독했습니다 (24).

우리가 한국인이라고 하며서 그릇된 행동을 하면 한국과 한국인이 욕을 먹습니다.

우리가 크리스찬이라고 하면서 그릇 행동하면 교회와 하나님이 모욕을 당하십니다.


“유대인”들이 “할례”를 그렇게 강조했는데 할례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의미합니다.

할례를 받고서도 율법에 순종하지 않으면 할례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25, 26).


“유대인”이라고 하면서 말씀에 순종하지 않으며 무늬만 “유대인”이 됩니다 (28).


진정한 “유대인”은 속사람이 “유대인”인 사람입니다.

진정한 “할례”는 성령으로 마음에 받은 “할례”입니다 (29).


하나님은 속사람을 보십니다.

하나님은 마음의 할례를 보십니다 (29).


우리가 사람들을 의식하고 살면 무늬만 “유대인”이 되지 않을까요?

우리가 하나님을 의식하고 살면 속사람이 “유대인”이 될 것 같습니다.


우리의 속마음을 보시는 하나님과 함께 하기를 원합니다.

우리의 속사람이 “유대인”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속사람이 “크리스찬”이 되기를 바랍니다.


무늬만 "유대인"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2020 년  7 월  25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4회댓글 2개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