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연 목사

마음에 간직한 아픔

요한복음 5:1-9



베데스다.

그곳은 불가사의한 못이었습니다.

천사가 가끔 내려와 물을 휘저어 놓았는데

물이 움직일 때 맨 먼저 물에 들어가는 사람은

무슨 병에 걸렸어도 다 나았기 때문입니다 (4).


이것은 마치 신화 같이 들릴 수 있으나

많은 병자들이 오랫동안 그곳에 머무르며

못에 들어가 병이 낫기를 바랐다는 것은

기적이 실제로 일어났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 곳에는 맹인, 다리 저는 사람, 중풍 환자 등

많은 병자들이 기적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3).


그 중에는 38년 동안 병을 앓던 사람도 있었습니다 (5).


예수님께서 그 사람에게 다가가서 물어보십니다:

“네 병이 낫기를 원하느냐?” (6).


예수님도... 답답하십니다.

그 곳에서 여러 해 동안 기다린 것을 아시면서

당연한 것을 왜 굳이 물어보셨을까요?


그런데 그 병자의 답도 엉뚱합니다.


“네” 라고 간단히 말하면 될 것을

그 병자는 매우 길게 답을 합니다: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주는 사람이 없습니다.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물 속에 들어갑니다” (7).


예수님은 병이 낫기를 원하는가 물어보셨는데

그 병자는 주위에 도와주는 사람이 없어서

자신의 병이 낫지 않았다고 남을 원망합니다.


그 사람의 몸도 무척 아팠지만

그의 마음도 많이 아팠던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몸의 병을 고쳐주시며

그의 마음의 아픔도 치유해 주시길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내가 왔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천사가 내려 오기만을 기다리던 그 병자에게

성자 하나님께서 직접 다가와 주셨습니다.


그의 가슴에 말없이 담아두었던 아픔들:

서글픔, 서러움, 외로움, 절망감...


아무도 관심 가져 주지 않아서

그 모든 것을 혼자 묵묵히

마음 속에 담아두었는데


예수님께서 다가와 하신 “낫기를 원하냐?”는 한 마디에

간신히 누루고 있던 아픔이 그의 입술을 통해 나옵니다.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9).

그가 그토록 38년을 기다렸는데

이 한마디에 그의 병이 다 나았습니다.


생각을 해봅니다:

우리도 베데스다의 많은 병자들처럼 

기적을 기다리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누가 못에 넣어 주기를 바랄지도 모릅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는 동안

마음에 담아두는 아픔들이 

점점 더 쌓여져갑니다. 


“네 병이 낫기를 원하냐?”

오늘 우리에게 다가와 말씀하시는 

예수님의 음성을 듣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마음 속 깊은 곳에 간직한

아픔들을 다 내어 놓으시길 바랍니다.


원망도 한탄도 애통도

예수님은 다 받으십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안과 밖으로 치유해 주실 것입니다.


휴식과 힐링이 있는

하루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2020 년 1 월 15 일 아침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이대연 목사

조회 2회
그린스보로 한인 침례교회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전화: 336.500.8622

이메일: gkbc4jc@gmail.com

웹사이트: www.greensborokorean.com

                www.greensborokorean.org

4902 W. Market Street

Greensboro, NC 27407

©2019 by Greensboro Korean Baptist Church.

GKBCLogo1.jpg